Very Berry !

꿀과 우유가 흐르는 계곡

thedsgnblog:

Snøhetta    |    http://snohetta.com

"The Central Bank of Norway announced on October 7 two winner proposals for the design of the new banknotes. Snøhetta’s design will be the foundation for the backsides of the notes, while The Metric System’s design will be the starting point for the fronts.

When contrasts come together, as when soft meets hard or digital meets analog, a dynamic is created. Our cubical pattern first of all represents pixels; our times visual language. Secondly, it represents mosaic; surface décor put together by different materials of different colors which together create a picture. The cubical pattern constructs the coast, the horizon, and the motive; just as we humans construct our societies on the coast. We have chosen black and white photos to enhance the colors of the cubical pattern, as well as to complement the Norwegian style and tone. The pictures contrast the rational system, and have motives with both direct and indirect storytelling.

Our goal is to bring people into creating their own interpretations and associations. You will never know exactly what or how, but the design invites you into the beauty of boundaries – the transition between digital and analog, soft and hard – a dynamic that creates tension and life; just as the boundaries of our coast. ”

Snøhetta Design is a award winning, transdisciplinary brand design agency incorporated within the Snøhetta offices in Oslo and New York. Snøhetta Design clients have projects integrated with Snøhetta Architecture or without any relation to architecture. Our work, regardless of graphic design, interior, landscape or architecture, are projects where we nurture concepts.

The Design Blog:  facebook  |  twitter  |  pinterest  |  subscribe

— 1 week ago with 842 notes

min-gyum:

첫번째 프로젝트 ‘보내다’

그래픽 디자이너 지은 과 mingyum 첫번째 프로젝트 입니다. 

기본적인 4가지 엽서 틀과 그래픽 디자이너 지은이 만든 한글 서체와
mingyum 과 지은이 표현한 다양한 그래픽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책 읽어 줄까?" "내 페페로니" "to…" "iove you" 

누군가에게는 페페로니가 애정일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내가 너가 그리고 책이 애정의 하나. 

여러 ‘애정’을 보내다.

[출처] project01 x j|작성자 mingyum

신난다

— 3 weeks ago with 2 notes

2014.sep

postcard (w. message sticker)

w3,600

http://www.10x10.co.kr/shopping/category_prd.asp?itemid=1128973&disp=101105103102

MIN/GYUM X 지은이가지은

— 3 weeks ago with 1 note

flatstudio:

Album Anatomy

An exploration in the art of reduction. This personal project breaks down album imagery into its purist form by discarding any unnecessary information.This is achieved using a strict grid that displays the relevant album details, which leaves a central void to convey a response to the album. This void is filled by my personal response to an album. It can be influenced by the cover art, a key track or the overall flavour of the album. The chosen albums have had an influential and personal impact on me. It is music I listen to over and over again or more excitingly rediscover.

By Duane Dalton

— 1 month ago with 162 notes

Lester Young & Billie Holiday: Easy Living (Subtitulada en español)

(Source: youtube.com)

— 1 month ago
20140911

"당신이 단순히 자신의 내부에 세계를 지니고만 있는지 혹은 그것을 의식하고 있는지에 따라 대단히 큰 차이를 가지오! 미친 사람이라도 플라톤을 연상시키는 사상을 창조해 낼 수도 있을 것이고, 헤른후트파의 학교에 다니는 경건한 어린 학생이 그노시스파나 조로아스터파에 나타난 깊은 신화적인 연관을 독창적으로 생각해 낼 수도 있는 일이기도 하오, 그렇지만 그것에 관해 아무것도 의식하지는 않소! 그것을 의식하지 못하는 한에서는 그는 한 그루의 나무나 돌, 기껏해야 짐승과 별다를 바가 없소, 그러나 이 인식의 최초의 불꽃이 한 번 번쩍 빛날 때, 그때 바로 인간이 되는 거요, 당신도 역시 저기 거리 위를 걷고 있는 모든 두 발 달린 족속들을 단지 똑바로 서서 걸으며, 자식을 열 달 동안 배 속에 넣고 다닌다는 것만으로 인간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을거요. 그들 중의 얼마나 많은 부류가 단지 물고기나 양, 벌레나 거머리에 불과한지, 얼마나 많은 부류가 개미나 벌과 같은 존내에 불과한지 당신도 잘 알 것 아니오, 물론 그들 각자에게는 인간이 될 가능성이 이미 부여되어 있긴 하지만 그들이 그것을 예감하고 부분적일망정 의식하는 동안에만 그 가능성은 비로소 자기 것이라 할 수 있소"

Hermann Hesse, 147p

— 1 month ago